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1-27 06:26

  • 뉴스 > 자치(행정,의회,참여)

임병주 신임 안성시 부시장 부임

경기도, 1월 1일 자 실․국장 및 부단체장급 인사

기사입력 2021-01-01 08:32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안성시 부단체장인 부시장에 임병주 경기도청 콘텐츠정책과장(56)11일자로 인사발령됐다.

이춘구 부시장은 광주시 부시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경기도가 202111일 자로 임병주 신임 안성시 부시장을 포함한 도 행정2부지사에 이한규 균형발전기획실장을 임명하는 등 상반기 실국장 및 부단체장급 인사를 단행했다.

임병주 신임 안성부시장은 1987년 임용 후 의회사무처 입법전문위원(2006), 지방서기관 임용 및 경기도 한류월드사업단장(2015), 경기도 홍보미디어담당관(2017), 경기도 일자리경제정책과장(2018)을 거쳐 경기도 콘텐츠정책과장(2020)으로 있다가 안성시 부시장으로 부임하게됐다.

도는 이번 인사에 대해 코로나19 위기극복과 코로나 이후 사회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며 도정을 안정적으로 뒷받침 할 수 있는 인력을 적재적소에 배치하는데 중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승진은 23, 37명 등 10명이며, 이와 별도로 4급 부단체장으로 3명이 자리를 옮긴다. 특히 3급 국장급인 인재개발원장에 코로나19 현장에서 묵묵히 소임을 다한 윤덕희 질병정책과장을 발탁하는 한편 보건건강국장에 전문 의료인 출신인 류영철 국장을 임명해 코로나19 대응과 위기극복의 중임을 맡겼다.

군 부단체장 인사교류는 시장군수와의 협의를 통해 해당 시군에 적합한 우수 자원을 우선 배치해 도와 시군과의 동반성장을 모색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이번 실국장 인사는 다주택 여부 등 고위공직자로서의 자세, 능력과 성과 등을 종합해서 실시했다면서 다주택 여부 등 감점요소가 있더라도 이를 상쇄할 만한 성과가 있으면 승진하는 것이 원칙이다. 그러나 이번 인사에 그런 사례는 한명도 없었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인사에 다주택 여부 등을 반영하기로 한 후 4급 이상 고위공무원 가운데 다주택자수가 최초 조사 당시 132명에서 현재 76명으로 42.4% 감소했다고 밝혔다.

최용진 기자 news660@naver.com

 

 

 

자치안성신문 (news660@naver.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