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1-27 06:26

  • 뉴스 > 복지

안성시, 소득기준 제한 없이 치매치료비 지원

기사입력 2021-01-12 22:08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안성시가 지역사회 치매 돌봄 강화와 치매 환자 가족의 경제적 부양 부담 경감을 위해 2021년부터 소득 기준 제한 없이 치매치료관리비 지원을 확대한다고 지난 달 29일 밝혔다.

지원대상은 안성시에 주소를 두고 있는 만 60세 이상 치매 치료제를 복용 중인 어르신으로, 진단기준(치매 상병코드 F00~F03, F10.7, G30, G31)과 치료기준(치매치료약 복용)에 부합해야 한다.

치매 치료 관리비 지원 확대로 소득 기준 제한을 없애 기존 국도비 지원사업 대상자(기준 중위소득 120% 이하) 435명뿐만 아니라 약 600여 명이 추가로 지원받게 되며, 지원금액은 월 3만 원(36만 원) 한도 내 당월 약제비와 진료비 본인부담금으로 처방 개월 수에 따라 실비로 일괄지급 받게 된다.

치매 치료 관리비 지원 신청은 치매 상병코드가 명시된 처방전과 약국 영수증, 본인 명의 통장 사본, 신분증 등을 지참하고 안성시치매안심센터로 예약 방문하여 신청해야하나, 현재 코로나19 지역사회 전파 방지를 위해 우편이나 팩스를 이용한 비대면 접수도 가능하다.

김보라 시장은 이번 치매 치료 관리비 지원 확대로 지자체 중심의 돌봄 체계를 강화하고, 치매 진단 시 약 복용 등 초기집중 관리로 치매증상 호전 및 악화 지연과 동시에 치매 환자를 부양하는 가족들의 경제적 부담을 경감시켜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황형규 기자 mirhwang71@naver.com

 

자치안성신문 (news660@naver.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