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4-22 17:25

  • 뉴스 > 사회

안성시, 화재취약 7,474가구 찾아 살펴본다

화재취약가구 주택용 소방시설 안전점검 실시

기사입력 2021-03-27 20:58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안성시는 오는 430일까지 화재취약가구를 대상으로 주택용 소방시설(7,474가구)의 안전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주택용 소방시설은 단독·다가구·연립·다세대주택 등에 의무적으로 설치하도록 화재예방, 소방시설 설치·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에 규정되어 있다.

안성시는 2019년부터 2020년까지 기초생활 수급자·장애인·한부모가족 등 화재취약계층인 7474가구에 가구당 감지기 2개와 소화기 1개를 설치 완료한 바 있다.

이번 안전점검은 그동안 주택용 소방시설을 지원받은 화재취약가구를 대상으로 실시하며, 안성시청 공무원 및 읍··동 이장단, 의용소방대, 자율방재단이 합동으로 각 세대를 방문하여 소화기 관리상태 및 감지기 작동 여부 등을 점검한다.

김보라 시장은 이번 주택용 소방시설 안전점검을 통해 유사 시 긴급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유지 관리하여 화재취약계층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거주 환경이 조성되기를 기대한다면서 앞으로도 화재로 인한 생명과 재산의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황형규 기자 mirhwang71@naver.com

 

 

자치안성신문 (news660@naver.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