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4-22 17:25

  • 뉴스 > 읍면동/행사

대덕 행복마을, 각종 공모사업 선정

안성시·경기도·행안부 등에서 마을사업 필요성 인정받아

기사입력 2021-04-06 04:35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대덕면 경기행복마을관리소(이하 대덕 행복마을)가 마을주민들과 각종 공모사업을 따내며 마을을 변화시키고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대덕 행복마을은 지난 달 25일 사단법인 더좋은공동체가 공모한 ‘2021년 경기도자원순환마을만들기’(이하 자원순환마을)에 선정되어 1,200만 원의 사업비를 지원받는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2월말 안성시의 시민동아리 지원사업에도 선정되어 500만 원의 사업비를 확보한 대덕 행복마을이 겹경사를 맞은 것이다.

자원순환마을 사업은 마을의 자원순환을 위해 경기도권역을 대상으로 마을공동체 사업을 공개모집한 것으로 24개 신청마을 중 7개 마을만 선정됐다.

이 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내리 주민과 행복마을관리소 지킴이로 구성한 내리안 공동체는 올 한 해 동안 마을주민 환경교육 쓰레기 분리배출 교육 클린하우스 시범 설치 운영 마을 환경 활동가 육성 등의 사업을 하게 된다.

특히, 이번 사업은 안성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이사장 이상영)와 함께 진행하한다. 안성 지속협은 내리에 설치할 자원순환가게를 대덕 행복마을과 함께 운영하며, 주민 환경 교육 등에 역할을 수행한다.

대덕 행복마을 김낙빈 사무원은 이번 사업은 그동안 쓰레기 투기로 문제가 많았던 내리지역의 주민들에게 환경에 대한 인식을 바꾸고, 분리배출을 통한 환경 개선의 의미가 있다면서 더불어 글로벌 커뮤니티 지원센터 구축, 틈새아동돌봄사업 등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공모사업 추진에도 청신호를 보내고 있다고 밝혔다.

대덕 행복마을은 올해 들어 6개의 공모사업에 지원한 상태로 3월말 현재 2개의 선정이 확정됐고, 나머지 4개의 발표 결과에 따라 내리지역의 주민 사업은 크게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경기도 지원사업인 틈새 아동돌봄사업은 내리 마을회관 2층을 활용하여 방과후 돌봄교실을 진행하는 것으로, 다문화가정과 맞벌이 가정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으며, 행정안전부에 공모한 글로벌커뮤니티 센터 역시 대학인마을에 꼭 필요한 시설이지만 아직 없던 시설로 반드시 필요한 사업으로 평가받고 있다.

최승린 대덕면장은 지난해 9월 활동을 시작한 이후 경기도 전체에서 모범 관리소로 인정을 받고 있는 것은 마을 주민과의 밀착 사업, 새로운 사업모델 구축, 지킴이와 관공서의 유기적인 사업결합 등이 맞물린 결과이다마을의 미래를 열어가는 새로운 모델이 바로 행복마을관리소라고 강조했다.

한편, 대덕 행복마을관리소는 다가오는 봄을 맞아 내리지역 대청소, 글로벌 언어교실 등을 운영하며 거주민들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황형규 기자 mirhwang71@naver.com

 

 

 

자치안성신문 (news660@naver.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