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4-22 17:25

  • 뉴스 > 사회

안성 택배노동자들 불법·비리 택배대리점 퇴출 촉구

“CJ대한통운 불법・비리, 분류작업 사회적합의 불이행” 주장

기사입력 2021-04-07 04:39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CJ대한통운 안성터미널 택배노동자들이 비리와 불법을 저지른 대리점 소장들의 퇴출을 주장하는 기자회견을 지난 달 29일 안성시청 앞에서 가졌다.

이날 CJ대한통운 안성터미널 택배노동자들은 대리점 소장이 내야할 세금을 택배노동자들에게 전가하고, 기장료 명목으로 매월 10만 원씩 착복하고, 사회적 합의문이 발표되었지만 꼼수 분류작업으로 사회적 합의를 미이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택배회사측이 분류인력을 투입해두고도 7~9시까지 분류를 제대로 하지 않고 적체해두는 꼼수 분류작업으로, 분류작업이 늦어지면서 소비자들에게 택배 물건이 1~2일 늦게 도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기자회견을 주최한 전국택배노동조합 경기지부는 기자회견문에서 불법비리행위, 분류작업 사회적합의 불이행, 노조파괴공작의 사례로 “A대리점 소장은 소속 택배노동자에게 실제로 지급한 수수료보다 매월 수십만 원씩 부풀려 더 많은 금액으로 세금계산서를 발행해 자신의 소득을 줄이고 자신이 내야할 세금을 택배노동자에게 전가하고 “B대리점 소장은 대리점 개설 이후 택배노동자들에게 기장료 명목으로 매달 10만 원씩 착복해 그간 착복해간 기간이 67개월, 총 금액이 약 4,000여만 원에 달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사회적 합의를 정면으로 위반하고 있는 대리점들로 인해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 이행은 어려워지고 있고 현장에선 갈등이 증폭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전국택배노동조합 경기지부는 분류작업을 사측에서 책임지지 않는 것, 불법 비리와 같은 불공정행위들은 모두 사회적 합의 위반 행위들이다. CJ대한통운은 이러한 대리점들의 각종 불법 비리행위들에 대해 원청으로써 강력한 징계를 해야 한다. 무엇보다 세금전가와 수수료 착복 등의 불법비리행위와 노조 지배개입 등과 같은 부당노동행위를 한 소장들은 즉각 퇴출시켜야 한다면서 현재 전국의 택배 현장 대리점 비리들이 매우 많이 발생하고 있다. 사회적 합의도 대리점들이 과로사 대책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고 있다. CJ대한통운 대리점들의 이러한 불법행위, 사회적 합의 위반행위들을 알고 있으면서도 수수방관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은 지금 당장 원청으로써 대리점의 비리 행위, 사회적 불이행 행위에 대해 철저히 조사하고 온갖 갑질과 불법행위에 대해 엄중한 조치를 주장했다.

한편, 이날 전국택배노동조합 경기지부는 기자회견을 마치고, 택배차량들이 시내를 돌며 차량시위를 벌였다.

황형규 기자 mirhwang71@naver.com

 

 

자치안성신문 (news660@naver.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