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9-24 18:52

  • 뉴스 > 정치/선거

경기도의회 국민의힘 의원들 이재명 도지사 전 도민 재난기본소득 강행 중지 촉구

코로나 방역·경기도 인사채용 논란 등 도정 소홀을 비판

기사입력 2021-09-05 22:41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기도의회 국민의힘 의원들이 지난 달 31일 경기도의회 1층 로비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전 경기도민 재난기본소득 지급 강행 중지를 촉구하고 경기도지사의 코로나 방역, 경기도 인사채용 논란 등 경기도정에 대한 소홀함을 비판하는 피켓시위를 진행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날 이재명지사는 지역소상공인, 자영업자의 어려움은 외면하고 코로나 방역대책엔 소홀히 하며 대선을 위한 공약 남발과 홍보에 열을 올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경기도는 지난 달 19일 제3회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한 바 있다. 정부의 5차 재난지원금(상생국민지원금)의 집행을 위한 25.640억 원과 함께 전 도민에게 경기도 3차 재난기본소득을 추가로 지급하기 위한 4,190억 원이 포함됐다.

경기도는 재난기본소득 기존 예산 4,190억 원 중 부대비용을 제외한 4,160억 원을 당초 추경 예산 제출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지난 달 252,190억 원 증액한 6,350억 원으로 수정해 경기도의회에 보고했다.

국민의힘 김규창 경기도의원은 이번 추경예산에서 재난기본소득은 당초보다 2,190억 원 증액한 6,350억 원으로 편성됐다. 슬그머니 2,000억 원이 넘는 예산이 추가적으로 편성된 것이라며 경기도 예산으로 이재명 지사의 대선을 위한 정책 홍보가 이뤄지며 경기도민들은 정책 실험 대상이 됐다. 결국 부족한 세수는 청장년들의 세금으로 채워져야 할 것이라며 비판했다.

백현종 경기도의원은 최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인사채용 논란에 대해 경기도 슬로건도 새로운 경기, 공정한 세상으로 바꾸며 공정한 세상을 만들겠다던 이재명 지사는 깜깜이 인사의 표본을 보여주고 있다면서 부적격자, 비리연루자를 지사의 권한으로 임명하는 것이 과연 공정한 세상인지 묻고 싶다고 지적했다.

최근 황교익 경기관광공사 사장 내정자가 부적격 논란 속에 사퇴한 데 이어 산하기관 임원이 과거 고문치사 가해자라는 의혹이 제기돼 사표를 내기도 했다.

경기도 산하기관인 시장상권진흥원 임원에 금품수수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은 전직 경찰 간부가 임명되는 등 최근 잇따른 인사채용 문제가 지적되고 있다.

황형규 기자 mirhwang71@naver.com

 

자치안성신문 (news660@naver.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