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10-23 19:37

  • 뉴스 > 복지

추석 고향 안성 방문은 백신 접종완료, 진단검사 후 최소인원으로 방문해 달라

안성시, 추석 특별방역대책 26일까지 2주간 실시

기사입력 2021-09-16 06:57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안성시(시장 김보라)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 이어지는 가운데 추석 연휴를 앞두고 지난 13일부터 오는 26일까지 2주간 추석 특별방역대책을 시행 중이라고 밝혔다.

백신 접종완료 또는 진단검사 후 최소인원으로 고향 방문을 하고, 귀가 후 집에 머물며 증상 관찰 및 적극적 진단검사를 받아야 한다.

사회적거리두기 4단계 지역의 경우 사적모임은 18시 이전 4인까지, 18시 이후 2인까지만 가능하나 예방접종완료자(주간 2, 야간 4)와 함께하는 경우는 식당·카페 및 가정에서만 6명까지 모임이 가능하다.

특히 추석 연휴 기간 전후(9.17.~9.23.) 직계가족의 가정 내 모임은 접종 완료자 포함 최대 8명까지 허용된다.(예방접종 미완료자 4명까지 가능)

91318시 기준 안성시 백신접종 대상자 174333명 중 71.3%124346명이 1차 접종을 완료했으며, 접종 완료자는 73325명으로 42.1%

정혜숙 안성시보건소장은 부모님이 백신 미접종자인 경우에는 추석 연휴에 고향 방문을 자제하는 것이 가족 모두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는 길이라며, “고향방문 후에는 적극적으로 진단검사를 받아 안전한 추석명절을 보내기 바란다고 말했다

추석 연휴 기간 코로나19 보건소 선별진료소와 임시선별검사소 운영은 다음과 같다.
 

 

자치안성신문 (news660@naver.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